세계일보

검색

"솔직히 김민경 좋아하지?" 하하, 유민상 '얼음' 만든 돌직구(띄밟놈)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9-04 17:21:52 수정 : 2021-09-04 17:21: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스튜디오 룰루랄라 '띄우는 놈 밟는 놈' 영상 캡처

 

방송인 하하가 유민상에게 돌직구를 날려 당황케 했다.

 

3일 스튜디오 룰루랄라 유튜브 채널은 웹예능 ‘띄우는 놈 밟는 놈(이하 ‘띄밟놈’)’ 8회에서 개그맨 유민상과 동갑내기 케미를 선보였다.

 

이날 유민상은 하하에게 “하하는 ‘인싸’ 스타일이지 않느냐. 나와는 조금 어색하다”고 밝혔고, 두 사람은 급격히 친해지기에 돌입했다.

 

유민상은 박명수의 지시대로 “하하야 사랑해”라고 말하며 겨우 입을 뗐고, 하하는 “민상아 사랑한다”라고 말한 뒤 곧바로 뽀뽀를 날려 유민상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에 박명수는 “하하도 먹고살려고 하는 거다”라고 측은해 해 웃음을 안겼다.

 

먼저 삼계탕이 나오자 박명수는 “난 삼계탕 안 좋아한다. 사계탕 좋아한다”고 무리수를 뒀고 유민상은 사회생활 ‘만렙’ 면모를 뽐내며 최선을 다해 웃었다. 이를 본 하하는 “그게 명수 형 망하게 하는 길이다”라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유민상과 김민경과의 러브 라인에 대해서도 이야기를 나눴다. 하하는 “너의 눈빛, 행동, 자세, 톤에서 좋아하는 게 느껴진다”고 말문을 연 뒤 “솔직히 말해 달라. 거절당할까 봐 그러느냐”라고 도발해 유민상의 뒷목을 잡게 했다.

 

이어 하하는 “나보다 별이 먼저 알아챘다. ‘맛있는 녀석들’에서 민경이가 먹을 때 귀엽다는 듯 바라봤다”고 증언했고, 유민상은 “몇 회냐. 갖고 와 봐”라고 폭주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하하는 유민상과 어색한 와중에도 거침없이 밟는 역할을 수행해 박명수와의 대결에서 승리했다.


강민선 온라인 뉴스 기자 mingtung@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