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월드컵예선 아일랜드戰
110·111호 골 신기록
포르투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일 포르투갈 알가르브의 이스타디우 알가르브에서 열린 아일랜드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유럽예선 A조 4차전 홈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역전 결승골이자 자신의 A매치 통산 111호골을 넣은 뒤 유니폼을 벗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알가르브=로이터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맨체스터 유나이티드·사진)는 리오넬 메시(34·파리 생제르맹)와 함께 10여년 이상 ‘축구의 신’이라 불리며 세계 축구계를 양분한 선수다. 다만, 스타일은 사뭇 다르다. 메시가 역대 최정상급 기술을 바탕으로 침착한 플레이를 펼친다면, 호날두는 특유의 폭발력으로 수많은 극적인 장면들을 만들어내곤 했다.

 

호날두가 이번엔 가장 자신에게 어울리는 방식으로 대기록을 만들어냈다. 2일 포르투갈 알가르브의 이스타디우 알가르브에서 열린 아일랜드와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유럽예선 A조 4차전 홈 경기에서 0-1로 끌려가던 후반 44분부터 잇달아 두 골을 터뜨려 팀의 2-1 승리를 이끈 것. ‘극장골’을 두 개나 연속으로 만들어내며 믿을 수 없는 대역전극을 연출했다. 세계 축구 역사에 남을 골들이었기에 더 극적이었다. 이 경기 전까지 호날두는 109골로 이란의 알리 다에이(은퇴)가 보유했던 A매치 역대 최다골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었다. 여기에 이날 110호와 111호를 만들며 새 기록의 주인이 됐다.

 

원래는 경기 초반 일찌감치 새 기록을 만들 뻔도 했다. 전반 10분 아일랜드 골키퍼의 빌드업 패스를 브루누 페르난데스가 가로채는 과정에서 태클을 당하면서 페널티킥을 따냈고, 호날두가 키커로 나섰지만 아일랜드 골키퍼 개빈 바주누의 선방에 득점 기회를 날렸다. 위기를 넘긴 아일랜드는 전반 45분 존 이건이 선제골까지 터트렸다.

 

리드를 빼앗긴 포르투갈은 후반 들어 아일랜드를 일방적으로 두들겼지만, 상대의 육탄방어에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이렇게 경기가 막바지로 접어들 때 호날두가 해결사로 나섰다. 후반 44분 곤살로 게데스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해 천금의 동점골을 뽑아냈고, 후반 추가시간에는 주앙 마리우의 크로스를 페널티지역 똑같은 자리에서 헤더로 역전 결승골을 터트렸다.

 

이날의 극적인 승리로 호날두는 사실상 자신의 마지막 메이저 이벤트가 될 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을 향한 순항을 이어갔다. 포르투갈은 A조에서 최근 2연승에 4경기(3승1무) 연속 무패(승점 10)를 이어가며 경기를 덜 치른 세르비아와 승점 차를 3으로 벌리며 선두 자리를 지켰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조보아 '청순 글래머'
  • 조보아 '청순 글래머'
  • 티파니영 '속옷 보이는 시스루'
  • 김혜수 '글래머 여신'
  • 오윤아 '섹시한 앞트임 드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