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측 ‘이재명 낙하산 인사’ 의혹 맹비판“…열린채용 불법에도 열렸나”

입력 : 2021-08-31 22:00:00 수정 : 2021-08-31 16:17: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낙하산 인사’ 명단, 도청 산하 기관 노조가 작성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31일 경기도 공공기관노조 측이 도 산하 공공기관 채용과 관련해 이른바 ‘이재명 낙하산 인사’ 90여명의 명단을 작성한 것을 두고 공세를 펼쳤다.

 

이날 주간조선이 단독으로 입수한 명단에 따르면 약 90여명의 이 지사 측근 인사들이 경기도청과 도청산하 공공기관 주요 자리에 임명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주로 이 지사 2017년 대선 캠프 출신, 성남 시장 역임 당시 성남시 산하 기관 출신, 정치권 출신 인사들이라고 전해졌다.

 

해당 명단은 이 지사 부임 후 산하 기관 임원 인사 등에 불공정성을 느낀 도청 산하 기관 노조에서 최근 6개월 동안 낙하산 인사 관련 내용을 정리·취합한 것이다. 

 

노조 한 관계자는 “이 지사 부임 후 유관 경력이 없는 인사들이 대거 들어와 자리만 채우고 있다”며 “지난 남경필 경기도지사 때만 해도 이 정도는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윤 전 총장 측 김병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재명식 경기도 인사는 그가 혹시라도 대통령이 될 경우 이 나라 주요 인사가 지금 그를 따르는 검증되지 않는 사람들로 득실댈 것임을 예고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도 산하 공공기관노조 측은 이런 경기도의 낙하산 인사의 배경으로 이 지사가 도입한 ‘열린 채용’을 꼽았고 그것이 이 지사 측근들에게 자리 나눠주기 수단으로 변질됐다고 지적한다”며 “이 지사가 이끄는 경기도의 열린 채용은 불법에도 열려 있고, 도덕적 흠결에도 열려 있단 말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노조 문건에 따르면 낙하산을 타고 자리를 차지한 인사들은 거의 한결 같이 이 지사 선거 등을 도왔던 사람들”이라며 “이 지사가 지사직을 유지하는 것이 이처럼 정실인사를 하기 위함이 아니냐는 지적은 타당해 보인다”고 했다.

 

한편 국민의힘도 “이 지사는 공정을 말할 자격이 없다”고 직격했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낙하산 인사의 규모가 무려 90명이 넘는다고 하니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이라는 경기도의 슬로건이 민망할 지경”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열심히 노력해도 특권 앞에 무기력한 세상이 싫기에 청년들은 조국 전 장관 문제나 인국공 사태에 그토록 분노했다”며 “이 지사의 대규모 낙하산 투하는 문재인 정권의 불공정 DNA를 또 한 번 드러낸 것과 다름없다”고 꼬집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