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금리인상 ‘속도조절’… 한국은 ‘속도전’

입력 : 2021-08-29 22:00:00 수정 : 2021-08-29 19:47: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파월의장 “테이퍼링 2021년 내 시작
금리인상과는 별개” 선 그어

한은, 11월 추가 금리 인상 시사
대출 축소 등 긴축 본격화 양상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 속에 미국이 기준금리 인상 속도 조절에 나서는 모습이다. 한국은행이 금리 인상을 단행하고, 금융감독원이 대출을 옥죄는 등 본격적인 긴축 행보를 나선 국내 상황과 대비된다. 증권가는 한은이 올해 11월 추가적인 금리 인상에 나설 것으로 전망했다.

28일(현지시간) 미 CNBC방송 등에 따르면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전날 캔자스시티 연방준비은행(연은)이 온라인으로 주최한 잭슨홀 연례 미팅에서 “경제가 더는 많은 정책 지원이 필요하지 않은 지점에 도달했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도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확산 중인 점을 언급하며 “향후 경제 지표와 진행 중인 리스크를 신중하게 평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테이퍼링 개시 여부의 윤곽은 이르면 다음달 중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파월 의장은 테이퍼링 개시가 금리 인상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파월 연준 의장의 연설에 현지 투자기관들은 ‘비둘기’(통화완화 선호)적이라는 평가를 했다.

글로벌 투자은행인 JP모건은 파월 의장이 섣부른 정책대응이 유해할 수 있으며, 테이퍼링이 긴축정책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는 등, 테이퍼링 시점 외의 이슈에 대해서는 상당히 완화적이었다고 밝혔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도 파월 의장이 테이퍼링과 금리 인상은 별개임을 강조한 부분이 주목된다고 언급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지난 26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통화정책방향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우리 금융당국은 코로나19 확산에도 긴축에 속도를 내고 있다. 한은은 연내 추가적인 금리 인상 가능성까지 시사한 상황이다. 금리 인상 관련 리포트를 낸 증권사 20곳 가운데 연내 두 번째 인상을 전망한 증권사는 모두 16곳이었고, 이 중 11월에 추가 인상을 예상한 증권사가 13곳이다.

하지만 급격한 긴축으로 인한 가계 이자 부담 증가, 실수요자 대출 제한, 자영업자 어려움 가중 등에 대한 우려도 작지 않다.

이와 관련해 미 블룸버그통신은 한은의 지난 26일 금리 인상이 델타 변이의 위험성을 간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한은 금리 인상이) 가계부채 급증과 부동산시장의 거품을 우려했기 때문”이라면서도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불확실성을 고려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통신은 “한국은 지역적·국제적 환경이 애매하다”며 “뉴질랜드 중앙은행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17일 결국 금리를 동결한 점과 많은 비교가 된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 주변의) 더 큰 선수들도 흔들리고 있다”며 “중국은 예금준비금율(지급준비율) 추가 인하를 시사했고, 일본도 ‘델타 변이로 경기회복이 지연될 것’이라고 우려했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