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가을이 뚜벅뚜벅 [詩의 뜨락]

관련이슈 詩의 뜨락

입력 : 2021-08-28 02:00:00 수정 : 2021-08-27 20:14: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혜선

그녀는 입 넓은 오지 항아리에 꽃을 꽂고 있다
그녀 파란 물무늬 위에
쏴아 물결이 인다

까만 오지항아리 안에서
샛노란 새들 한 무리 날아오른다
푸득푸드득 먼 바닷물결이
새들 날개 아래로 출렁거린다

가느다란 가을손가락에 경련이 일고 있다
천정에선 날개 큰 선풍기가 돌고 있다
벌써 문밖에서
큰 걸음으로 뚜벅뚜벅
그가 걸어오고 있다


-시집 ‘바람 한 분 만나시거든’(2005)에 수록

 

●이혜선 시인 약력


△1981년 ‘시문학’ 추천. 시집에 ‘흘린 술이 반이다’, ‘운문호일雲門好日’, ‘새소리 택배’, ‘神 한 마리’ 등이 있다. 윤동주문학상, 예총예술문화대상, 문학비평가협회상(평론) 등 수상.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