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희옥 KBL 총재 ‘임기 3년 로드맵’ 발표

입력 : 2021-08-19 20:00:17 수정 : 2021-08-19 20:00:1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취임 50일 맞아 재도약 다짐
새로운 캐치프레이즈 공개

팬데믹 시대 프로농구는 쉽지 않은 행보를 이어갔다. 그렇다고 상황만 탓할 수도 없다. KBL이 19일로 김희옥 총재 취임 50일을 맞이하면서 새로운 비전을 통한 도약을 다짐하고 있다. 지난 18일 ‘리:바운드(Re:bound) KBL’이라는 새로운 캐치프레이즈와 함께 김 총재 임기 3년의 로드맵을 공개한 것이다.

3단계로 구성된 이 구상에는 인기 하락과 코로나19 여파로 이어진 프로농구의 위기 상황을 극복해 새로운 중흥기를 맞기 위한 계획이 담겼다.

우선 10월 개막을 앞둔 2021∼2022시즌은 철저한 방역을 통해 리그를 정상적으로 치르는 데 총력을 기울이며 ‘회복’에 주력한다. 이와 함께 시즌 개막 이전 신인 선수 드래프트, 심판·경기부 개선 및 팬과의 소통 강화 등에 힘쓰기로 했다. 2022∼2023시즌은 본격적인 변화로 ‘쇄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KBL컵 대회 확대 및 국제대회 격상, 아시아 쿼터 확대, 외국 선수 연봉 상한 조정·소프트캡 활용도 제고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중흥’을 목표로 삼은 2023∼2024시즌에는 관중 수 회복과 더불어 국제적 위상 증대, 프로-아마 공동 마케팅, 프로농구 역사 세우기, 기부·사회 공헌 활성화, KBL센터 가치 증대 등이 주요 과제로 제시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