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나이 들수록 신진대사 느려져”…통념 뒤엎는 연구 결과 나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8-14 18:45:34 수정 : 2021-08-14 18:45: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학술지 사이언스 게재 논문서 “20대나 60대나 신진대사 동일” 주장
“60세까지는 비슷한 수준의 대사활동 이뤄져…60대 이후부터 저하”
“남녀 신진대사도 실질적 차이 없어…여성, 폐경 시작 후 변화 ‘無’”
“특정인, 신진대사율 특이하게 높거나 낮을 수 있다는 사실도 확인”
최근 20대 젊은 연령이나 60대 고령층이나 신진대사가 동일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우리는 나이가 들면 사람의 신체는 노화가 진행되면서 신진대사가 느려진다고 알고 있었다. 또한 남성보다는 여성의 신진대사가 느린 것으로 그동안 알려져 왔다.

 

하지만 기존의 통념을 뒤엎고 20대 젊은 연령이나 60대 고령층이나 신진대사가 동일하고, 남성과 여성의 신진대사율 차이도 실질적으로 없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의 보도에 따르면 기존의 신진대사와 관련된 개념을 뒤집는 연구결과가 저명 학술지 ‘사이언스’ 8월호에 게재됐다.

 

미국과 영국, 일본, 중국, 네덜란드 등 연구기관에서 80여명의 연구자가 참여한 이 논문에는 생후 8일부터 95세까지 남녀 대상자 6500명의 신진대사를 분석한 연구 결과가 담겼다.

 

연구에 따르면 20대 이후 신진대사가 떨어질 것이라는 통념과 달리 60세까지는 거의 비슷한 수준의 대사 활동이 이뤄진다.

 

또 여성과 남성의 신진대사는 기타 요인을 통제하면 실질적인 차이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즉, 여성이 남성보다 신진대사가 느려서 체중 조절이 힘들다는 기존의 통념도 뒤엎은 것이다.

 

남성과 여성의 신진대사율 차이도 실질적으로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연구진은 인간의 생애 주기를 신진대사 정도에 따라 4단계로 나눌 수 있다고 밝혔다. 

 

신진대사가 가장 활발한 시기는 생후부터 1세까지로 이 시기 칼로리 소모가 최고조에 달한다. 이 시기의 신진대사율은 일반 성인과 비교해 약 50% 높다. 

 

두 번째는 1∼20세로 이 시기 신진대사율은 매년 약 3%씩 느려진다. 

 

20∼60세는 우리의 생각과 달리 나이와 관계없이 신진대사율이 안정적으로 유지된다. 

 

다만 60세 이후에는 신진대사율이 매년 약 0.7%씩 감소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남성과 여성의 신진대사율도 체격과 근육의 양을 보정하면 큰 차이점이 발견되지 않았다. 

 

특히 여성은 폐경이 시작되면서 신진대사가 느려지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실제로 그런 결과는 관찰되지 않았다는 게 연구진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이번 연구에서는 특정한 사람의 경우 신진대사율이 특이하게 높거나 낮을 수 있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이들은 모집단의 방향성에 영향을 끼칠 정도는 아니지만, 일반인과 비교해 나이에 비해 25%가량 높거나 낮은 특이값을 기록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가 교과서에 실릴만하다고 평가하면서, 인간 생리학에 대한 과학을 재편할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했다.

 

여기에 어린이와 노인에게 적합한 약물 투여량을 결정하는 것과 같은 일부 의료 관행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번 연구에 대해 듀크 대학 진화인류학자 하먼 폰처 박사는 “우리는 신체 크기와 노화가 신진대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제대로 다루지 못했던 것이 분명하다”면서 “우리가 생각하는 기본적인 것들은 100년 전에 얻은 답”이라고 말했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