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삐약소리 나더라"…신유빈·김제덕이 SNS서 주고받은 대화 '화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8-11 16:15:02 수정 : 2021-08-11 17:49:5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신유빈 인스타그램 캡처

 

탁구 국가대표 신유빈(17)이 동갑내기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과 나눈 문자를 공개했다. 

 

신유빈은 지난 8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김제덕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캡처해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김제덕은 신유빈의 기합 소리에 대해 “삐약소리 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신유빈은 “야 너는”이라고 반응했다. 

 

그러자 김제덕은 병아리 이모티콘을 보냈고, 신유빈은 “누가 누굴 (놀리냐)”이라며 이마를 짚는 이모티콘을 보냈다.

 

김제덕은 또 “나는 긴장을 너무해서 소리 지르기만 했는데”라고 설명했다.

 

이어 “놀이기구 무서운 영화 누가 놀래키는 거 이런 거 엄청 많이 놀라고 무서워한다”고 털어놨다. 

 

신유빈은 해당 사진에 “아니 이게 무슨 일이래. 누가 누구 화이팅을”이라는 글을 덧붙였다. 

 

한편 신유빈은 2020 도쿄 올림픽에서 여자 단식 3라운드까지 진출했으나 세계랭킹 15위 두호이켐(홍콩)에게 져 탈락했고, 단체전에서는 8강에서 독일에 2대 3으로 패했다.

 

하지만 신유빈은 한국 탁구 사상 최연소 선수로 출전해 출중한 실력을 선보이며 주목받았다.

 

특히 단식 2라운드에서 만난 41세 많은 니시아리안(룩셈부르크)와의 맞대결에서 4대 3으로 이겨 많은 관심을 끌었다. 

 

김제덕은 도쿄 올림픽 혼성 단체전과 남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따며 역대 올림픽 한국 남자 선수 중 최연소 금메달리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