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벌써 3번째'…김광현, 팔꿈치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8-10 11:26:45 수정 : 2021-08-10 11:26:4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8일 열린 캔자스시티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회 실점한 뒤 글러브로 얼굴을 가린 채 아쉬움을 드러내고 있다. 세인트루이스=AP연합뉴스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부상자 명단(IL)에 다시 올랐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는 10일(한국시간) “김광현 대신 대니얼 폰스 데이리언을 엔트리에 넣었다”고 밝혔다. 

 

앞서 김광현은 지난 8일 캔자스시티 로열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한 뒤 “(지난달 23일) 시카고 컵스전부터 팔꿈치가 조금 아픈 상태였다”고 털어놓은 바 있다. 

 

그러면서도 “심각한 상태는 아니다”로 강조했다.

 

또 “경기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다”라며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당부했다. 

 

이로써 김광현은 10일짜리 IL에 올랐다. 

 

이는 선수 보호를 위한 조처로 보인다. 

 

한편 김광현은 올 시즌 3번이나 IL에 이름을 올렸다.

 

4월2일 허리 통증으로 10일짜리 IL에 올랐다.

 

이어 6월 6일에 같은 부위 통증으로 다시 10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등재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