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음주운전 재범' 의혹 일축…"모든 전과 제출"

입력 : 2021-08-03 15:39:29 수정 : 2021-08-03 15:39: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음주운전 사실은 반성·사과…동료에 대한 최소한의 애정 문제"

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지사는 3일 자신의 음주운전 전과 횟수에 관한 일각의 의혹 제기에 "오래전부터 벌금 액수와 상관없이 모든 전과를 공천심사 때 제출했다"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내 후보께서 이재명의 과거를 지적하고 싶었을 텐데, 전과기록은 다 제출돼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자신의 음주운전 150만원 벌금 전력과 관련, 재범이 아니냐는 같은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의 지적을 반박한 것이다.

이 지사는 "아시다시피 시립의료원 설립 운동을 하다가 시정 방해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고, 특혜분양사건이라고 권력형 비리 사건을 추적해 폭로했다가 검사 사칭을 도와줬다는, 제 입장에서는 누명을 쓴 게 있다"며 "지하철 계단 밑에서 명함을 줬다는 이유로 표적 수사를 당해 벌금 50만원을 냈는데 그것이 다 공개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변명의 여지 없이 음주운전한 사실은 반성하고 사과드린다"고 했다.

다만 "이것도 동료에 대한 최소한의 애정에 대한 문제"라며 "전과기록이 다 제출돼 있고 본인들도 내셨을 텐데 그런 말씀을 하시니 이해하기 어렵다"고 불만을 내비쳤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임윤아 '청순 미소'
  • 임윤아 '청순 미소'
  • 원지안 '완벽한 미모'
  • 소녀시대 써니 '앙증맞은 미소'
  • 최수영 '상큼 발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