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휴가철 타 지역·가족 간 감염 잇따라… 어제 광주 전남 23명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8-01 10:22:57 수정 : 2021-08-01 10:22:5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29일 광주 광산구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줄 서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광주·전남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 신규 확진자는 광주가 14명, 전남이 9명으로 모두 23명에 이른다. 광주는 3400∼3413번, 전남은 2036∼2044번 확진자로 등록됐으며 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본격 피서철인 이날 확진자 대부분은 휴가철을 맞아 다른 지역을 방문한 뒤 가족 간 접촉으로 이어진 경우가 상당수에 이른다.

 

일가족 3명(광주3400번·3401번·3406번)은 지난달 30일 확진된 3392번의 가족으로, 지난 24일부터 27일까지 경주를 다녀온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확진자가 잇따르고 있는 광산구 체육시설과 주점에서도 각각 각각 1명과 3명의 확진자가 추가돼 누적 12명, 22명으로 늘었다.

 

나머지는 기존 확진자와 접촉했거나 광주를 방문한 서울 확진자를 통해 감염된 경우들이다. 터키에서 지난 30일 입국한 지역민 2명도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치료중이다. 전남에서는 화순 3명, 목포 2명, 보성·순천·신안·완도에서 1명씩 모두 9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화순에서는 휴가철을 맞아 담양 펜션을 다녀온 뒤 확진된 2007번과 접촉한 40∼50대 3명(2042∼2044번)이 줄줄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목포에서는 호텔 종사자가 확진돼 전체 직원 17명과 투숙객 등을 대상으로 후속 검사가 진행중이다. 또 다른 1명의 확진자는 외국인으로 선박 종사자 선제검사를 통해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보성과 순천, 신안, 완도 확진자는 타 지역 접촉으로 인한 감염 사례들이다. 방역당국은 역학조사를 통해 추가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

 

방역당국 관계자는 “본격 휴가철에 타 지역 방문과 만남으로 인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지속되고 있다”며 “감염이 의심되면 지체없이 선별진료소 등을 방문해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