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자가격리만 2번 한 박명수가 말하는 고충 "가장 힘들었던 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30 15:55:57 수정 : 2021-07-30 16:07:3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개그맨 박명수(사진)가 자가격리의 고충을 밝혔다. 

 

박명수는 30일 방송된 KBS 쿨 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을 드러냈다. 

 

이날 빅데이터 전문가 전민기는 “1년 동안 제일 언급이 많았던 게 ‘자가격리’다. 박명수는 자가격리를 2번 했잖냐. 자가격리 전문가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박명수는 “자가격리를 두 번 하니까 두 번째 자가격리는 좀 수월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첫 번째는 뭣도 모르고 했다고 보면 된다”고 회상했다.

 

이어 “두 번째는 나름 경험이 있어서 자가격리를 준비했다”고 설명했다.

 

계속해서 “난 11일 동안 자가격리를 했다”며 “확진자를 만난 게 3일 전이라 11일만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는 소식을 듣고 11일 동안 뭘 할지 생각했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계획했던 걸 실행에 옮겼다. 만족한 시간이었다”며 “유튜브도 촬영했다. 알차게 시간 보냈다”고 돌이켰다.

 

아울러 “제일 힘든 건 답답한 거다. 방 안에서 나가지 못한다. 영화 보는 것도 1~2편이 끝이다”라면서 “미국 드라마, 영화를 다 보게 된다. 지루해서 건너뛰기 하다 보면 힘들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