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싱글맘' 박연수, 경력단절 아쉬움 고백 "지아·지욱 다 커서 내 일 하고픈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30 11:01:51 수정 : 2021-07-30 11:01: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박연수가 연기하고 싶은 간절한 마음을 드러냈다.

 

29일 박연수는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5년 전 웹드라마 ‘더 미라클’ 홍윤화씨 엄마 역할. 분량은 많지 않았지만, 너무 행복했던 촬영”이라며 자신이 출연했던 드라마의 일부분을 공개했다.

 

사진=박연수 인스타그램 캡처

 

그는 “이젠 지아·지욱이도 많이 커서 내 일을 하고 싶은데 기회가 잘 오지 않네요”라고 씁쓸함을 드러내면서도 “열심히 살다 보면 좋은 날 오겠죠”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기회가 올 것”이라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박연수는 지난 2001년 영화 ‘눈물’로 데뷔했다. 그는 지난 2006년 축구선수 송종국과 결혼해 슬하에 1남1녀를 뒀으나, 2015년 이혼 후 아이들을 홀로 양육 중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