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물 파니 2천억대 사파이어가 덤으로? 거대 원석 발견에 스리랑카 '들썩'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8 13:40:07 수정 : 2021-07-28 13:40:0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BBC 홈페이지 캡처

 

스리랑카에서 우물을 파던 중 거대한 사파이어 원석이 발견됐다.

 

이 같은 소식은 BBC 뉴스 등 외신이 28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파이어는 약 8개월 전 스리랑카 남부 라트나푸라 지역의 한 주택가에서 현지 보석 상인 가마게가 인부를 시켜 자신의 집에서 우물을 파던 도중 발견됐다. 

 

스리랑카 보석 당국은 길이 100㎝, 폭 72㎝, 높이 50㎝, 무게 510㎏에 달하는 원석의 가치가 2억달러(약 2천300억원)를 넘을 것으로 내다봤다.   

 

틸라크 위라싱헤 스리랑카 보석국장은 “이 보석은 아마 세계에서 가장 큰 스타 사파이어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크기와 가치를 고려할 때 보석 거래상이나 박물관 등의 관심을 끌 것”이라고 진단했다. 

 

보석학자인 가미니 조이사는 “이렇게 큰 표본은 본 적이 없다”고 놀라워했다.

 

또 “아마 4억년전에 형성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한편 가마게는 “우물을 파던 이들이 희귀한 돌을 발견했다고 알려왔고 우리는 엄청난 크기에 말을 제대로 잇지 못했다”고 회상했다.

 

다만 보안의 문제로 자신의 이름 전체나 발견 지역 등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그는 보석 발견 후 8개월 동안 당국 신고, 불순물 제거 등의 작업을 거친 뒤에야 사파이어를 공개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