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평소보다 탁한 색에 악취 심한 소변본다면 ‘방광염’ 의심해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7 09:50:39 수정 : 2021-07-27 09:50: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급성방광염, 방치하면 염증 신장까지 퍼져…‘신우신염’ 유발 가능성
신장에 염증 생기면 피까지 전이…심하면 ‘패혈증’ 걸릴 가능성 커
방광염 예방하려면 수분 충분히 섭취…‘일일 배뇨 횟수’ 유지 필요
‘면역활성제’ 등 섭취도 필요…여성, 요도와 가까운 ‘질 건강’ 유지
방광염. 게티이미지뱅크

 

소변을 볼 때 평소보다 색이 탁하고 악취가 심하게 나면 방광염을 의심하고 병원에 방문해 진단을 받아야 한다. 

 

특히 소변을 볼 때 화끈거리거나 할퀴는 것처럼 쓰라린 느낌과 함께 피가 섞여 나온다면 즉시 병원을 방문해 치료를 받아야 한다. 

 

27일 의료계에 따르면 이 같은 증상은 ‘급성 방광염’에 걸렸을 때 나타나는 증상들이다. 이때 병원에 방문하지 않고 이를 방치하면 염증이 신장까지 퍼져 흔히 ‘신장염’이라고 불리는 신우신염이 생길 수 있다. 

 

신장은 우리 몸의 노폐물을 걸러 피가 잘 순환하게 돕는 기관이다. 만약 신장에 염증이 생기면 피까지 전이돼 ‘패혈증’으로 번질 수 있어 위험하다. 

 

비뇨 의학계에서는 항생제로 방광염 치료를 받기 전에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이 질환은 재발이 흔하기 때문에 그때마다 항생제를 먹으면 내성이 생겨 나중에 쓸 약이 없어지게 될 수도 있다는 이유에서다. 

 

일상생활에서 방광염을 예방하려면 수분을 충분히 섭취해서 일일 배뇨 횟수를 적당히 유지해야 한다. 소변을 보면 요도 구멍을 통해 방광에 들어오는 균이 쓸려나가기 때문이다. 

 

이승렬 분당차병원 비뇨 의학과 교수는 “물 마시는 양을 늘리려고 무리할 필요는 없고, 하루에 1.5∼2리터가량 마시면서 8번 안팎으로 소변을 보면 적당하다”며 “다만 하루 소변량이 400∼500㏄ 정도밖에 안 되면 방광염일 가능성이 높다”라고 말했다. 

 

또한 ‘면역 활성제’ 등 방광염 예방에 도움이 되는 제제를 섭취하는 것도 좋다. 면역 활성제는 방광염을 유발하는 장내 세균의 특징을 모아 약으로 만든 것으로, 염증에 대한 항체를 생성하는 원리다.

 

이보다 낮은 등급으로 권고되는 성분에는 ‘프로바이오틱스’와 ‘크랜베리 주스’ 등이 있다.

 

여성의 경우 요도와 가까운 신체 기관인 질 건강을 유지하면 방광염에 걸릴 가능성을 줄일 수 있다. 

 

폐경 후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수치가 낮아지면서 질 기능이 떨어져 위축성 질염이 온다면 에스트로겐 크림을 발라서 질 건강을 유지하는 것도 방법이다.


이승구 온라인 뉴스 기자 lee_owl@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하이키 휘서 '미소 천사'
  • 에버글로우 아샤 '깜찍한 미소'
  • 뉴진스 민지 '볼하트 여신'
  • 하이키 휘서 '시크한 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