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포토뉴스] 양궁 '무서운 막내들' 한국 선수단 도쿄올림픽 첫 금메달

관련이슈 2020 도쿄올림픽

입력 : 2021-07-24 17:47:30 수정 : 2021-07-24 17:47: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오른쪽)과 안산 선수가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후 기뻐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000년대생 '무서운 막내들' 김제덕(17)과 안산(20)이 올림픽 데뷔 무대에서 한국 선수단에 도쿄올림픽 첫 금메달을 선물했다. 쟁쟁한 국내 선배 궁사들을 제치고 올림픽 대표로 선출된 김제덕과 안산은 처음 출전한 올림픽 무대의 신설 종목에서 첫 금메달을 따내며 시상대 제일 높은곳에서 환호했다.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오른쪽)과 안산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 네덜란드와의 결승전에서 승리한 뒤 금메달을 목에 걸고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오른쪽)과 안산 선수가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혼성 결승전에서 금메달을 걸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또 첫 올림픽 양궁 혼성전 메달리스트로 역사에 이름을 남기게 됐다.

 

양궁 국가대표 김제덕(오른쪽)과 안산이 24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양궁 혼성 네덜란드와의 결승전에서 승리한 뒤 금메달을 목에 걸고 환호하고 있다. 도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김제덕과 안산은 24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혼성단체전 결승전에서 네덜란드의 스테버 베일러르-가브리엘라 슬루서르 조에 5:3 (35-38, 37-36,36-33 39-39)으로 역전승했다.


이제원 기자 jwle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포토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라잇썸 나영 '미소 천사'
  • 예린 '사랑의 총알'
  • 김민주 '하트 포즈는 시크하게'
  • 아이린 '너무 사랑스러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