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뉴질랜드 언론 "악수 거부한 이동경, 올림픽 정신 잊은 듯"

관련이슈 2020 도쿄올림픽

입력 : 2021-07-23 13:20:00 수정 : 2021-07-23 13:27: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TVNZ 1뉴스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조별리그 경기가 끝난 뒤 뉴질랜드 선수의 악수 요청을 무시한 한국 이동경 선수에게 뉴질랜드 언론이 올림픽 정신을 잊어버린 것 같다고 꼬집었다.

뉴질랜드텔레비전(TVNZ) 방송 1뉴스는 23일 전날 열린 올림픽 조별 리그 B조 1차전 경기에서 한국이 뉴질랜드에 1-0으로 패한 뒤 결승 골을 넣은 뉴질랜드 공격수 크리스 우드가 이동경에게 다가가 악수를 청했으나 이동경이 무시했다고 전했다.

방송은 이동경이 악수를 청한 우드에게 눈길도 주지 않았다며 한쪽 손을 들어 올렸으나 악수는 하지 않고 다른 곳으로 가버렸다고 설명했다.

방송은 그런데도 우드는 크게 당황하지 않았다며 하지만 소셜미디어에서는 이동경의 행동을 비난하는 목소리들이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한 팬은 "경기는 질 수도 있다. 그러나 그의 행동은 스포츠맨답지 않았고 매우 실망스러웠다"고 온라인에서 밝혔다.

또 다른 팬은 "패배의 아픔이 있다고 해도 매우 실례되는 행동이었다. 승자에게 경의를 표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스터프는 이동경의 악수 거부에 우드가 분명히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며 그러나 다른 한국 선수들은 우드의 악수 요청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스터프는 이동경의 악수 거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수칙에 따른 것인지 패배로 인한 실망감 때문인지는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뉴질랜드헤럴드는 이동경의 행동이 코로나19 때문일 수 있다는 추측을 일부 팬들이 소셜미디어 등에 내놓고 있지만 스포츠맨답지 않은 행동이라고 비판하는 목소리도 있다고 소개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