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자체 깜깜이 변이 방역…검사자 수·감염률조차 몰라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22 15:52:49 수정 : 2021-07-22 15:58: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부가 검사·통계 등 데이터 독점…감염 확정 때만 통보
정부 조사도 전수 아닌 선별…실제 변이감염 더 클 가능성 배제 못 해
지난 16일 부산 해운대구 옛 해운대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에서 감염 속도가 빠른 델타형 등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가 늘고 있지만 정작 정부가 변이 감염 검사와 통계를 독점해 일선 지자체의 적극적인 대응이 힘들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22일 부산시에 따르면 지난주 기준 부산 변이 바이러스 감염 누적 사례는 모두 224명이다.

알파형 변이 113명, 베타형 변이 6명, 델타형 변이 105명이다.

하지만 첫 변이 감염자 발생부터 현재까지 부산시를 비롯한 지자체는 변이 감염자 확정 정보를 정부에 목매고 있다.

질병관리청은 일주일 단위로 새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 정보를 지자체에 통보하고 있다.

현재 우리나라에서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검사, 확정하는 유일한 기관은 질병관리청이다.

방역 최전선에 있는 지자체로서는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에 대해 질병관리청만 바라볼 수밖에 없는 구조다.

검사 결과가 나오고 질병관리청이 지자체에 통보하기까지 시간이 걸려 일선 방역 당국의 능동적인 대처가 쉽지 않고 시민 역시 한발 늦은 방역 정보를 접할 수밖에 없다.

그러는 사이 지역 사회에 변이 바이러스가 얼마나 더 퍼진 것인지 알 수 없어 시민 불안감이 높은 실정이다.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 조사는 전수 조사가 아니라 선별 조사로 이뤄지다 보니 실제 변이 감염자 수는 더 클 가능성도 배제하기 힘든 상황이다.

이 같은 지적이 제기되자 부산시는 보건환경연구원이 알파, 베타, 감마형 변이 바이러스 자체 검사를 준비하고 있지만 정작 유행 중인 델타 변이 바이러스 조사는 시약의 불완전성으로 아직 검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정부가 별도로 시도 단위 변이 감염자 통계를 주지 않고 있다"며 "검사자가 총 몇 명인지 검사자 대비 감염률이 몇 %인지 알 수 없고 변이 감염 확정 때만 통보받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