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세계 경기 회복 뚜렷… 2분기 수출입 물동량 9.5% 증가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22 15:34:27 수정 : 2021-07-22 15:34:2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선적부두 야적장에서 완성차들이 수출을 기다리고 있는 모습. 울산=뉴스1

세계 경제회복의 흐름 속에 석유화학 관련 제품과 자동차 수출 호조세가 이어지며 2분기 수출입 물동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올해 4∼6월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한 항만 물동량은 모두 3억9104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3억6045만t)보다 8.5% 늘었다.

 

그중 수출입 물동량은 3억3357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억463만t보다 9.5% 늘었다.

 

전국 항만 컨테이너 물동량은 수출입과 환적이 모두 증가해 지난해 같은 기간(718만TEU)보다 7.4% 늘어난 772만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를 나타냈다.

 

수출이 218만TEU로 8.6%, 수입이 223만TEU로 9.2% 늘었다. 주요 교역 상대국인 미국과의 수출입이 27.6% 증가한 영향이 컸다.

 

환적은 모두 326만TEU를 처리해 지난해 같은 기간(309만 TEU)보다 5.6% 늘었다.

 

주요 항만별 컨테이너 처리 실적은 부산항이 586만8000TEU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0% 증가했다.

 

부산항은 미국과 중국을 상대로 한 수출입이 각각 각각 34.9%와 5.2% 늘면서 컨테이너 처리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

 

인천항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 증가한 85만8000TEU를 나타냈다.

 

지난해 2월과 7월 베트남과 중국 항로를 개설한 영향이 지속됐다.

 

비컨테이너 화물 물동량은 모두 2억5537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억4183만t)보다 5.6% 증가했다.

 

광양항은 철재와 고철 등 철강제품 수출 물동량이 회복돼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3% 증가한 6409만t을 처리했다.

 

울산항 처리량은 0.1% 감소한 4483만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슷한 수준에 머물렀다. 스포츠 다목적차량(SUV)과 친환경차 등 자동차 수출 물동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지만 원유 수입 물동량이 크게 감소한 영향이다.

 

인천항은 유류와 자동차 물동량 증가로 전체 물동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3% 늘어난 2558만t으로 집계됐다.

 

품목별로는 자동차가 59.4% 증가한 2305만t이 처리됐다. 원유, 석유정제품, 석유가스 등 유류는 0.2% 증가한 1억1024만t이 전국 무역항에서 처리됐다.

 

박영호 해수부 항만물류기획과장은 “수출입 화물 물동량이 증가하고 있지만, 세계 주요 항만의 연쇄적 적체 및 선복 부족 현상으로 인해 부산항의 화물처리가 다소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수출 화주들의 어려움이 악화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