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폭염 속 인천 옥련동 아파트 590세대 정전…한전 “적극 지원”

입력 : 2021-07-22 13:58:28 수정 : 2021-07-22 13:58: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YTN 뉴스 화면 캡처

 

인천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전기 공급이 끊겨 6시간여 만에 임시로 복구됐으나 주민들은 큰 불편을 겪었다.

 

22일 정전이 발생한 관리사무소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쯤 인천 연수구 옥련동 아파트에서 발생한 정전 복구작업이 임시로 완료됐다.

 

해당 아파트에서는 전날 오후 8시16분쯤 노후된 차단기 설비가 고장 나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정전으로 해당 아파트 5개 동 590세대 주민들은 무더위 속 냉방기기나 냉장고 등을 사용하지 못해 큰 불편을 겪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한국전력은 아파트 단지에 설치된 차단기가 노후화와 전력 사용량 급증에 따라 고장나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복구 작업을 지원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한전 설비가 아닌 아파트 내 설비 문제로 정전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했으나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적극 지원했다"며 "이날 새벽 임시로 송전을 재개했고, 추후 아파트 측에서 고장난 차단기를 교체할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