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8·15 광복절, 이명박·박근혜 사면론…靑 “확인할 내용 없다” 일축

입력 : 2021-07-22 13:26:56 수정 : 2021-07-22 14:13:2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 대통령 임기말 사면권 행사 관심↑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뉴시스

 

8·15 광복절이 다가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특별사면에 대한 말이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확인할 내용이 없다”고 일축했다.

 

반면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의 임기가 채 10개월도 남지 않은 만큼 이번에 사면권을 행사하지 않겠느냐는 말이 나오고 있다.

 

이명박·박근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은 문 대통령이 ‘국민 통합’ 차원에서 충분히 활용할 수 있는 카드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러한 가운데 정치권에서는 두 전직 대통령 중 이번 광복절에 우선 박 전 대통령만 사면하지 않겠느냐는 ‘순차 사면론’이 번지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이 최근 지병 치료를 위해 입원한 것도 사면에 대한 긍정적 여론을 조금이나마 높일 가능성이 있다.

 

하지만 여권의 전통적 지지층이 반발할 수 있다는 점은 여전히 부담스러운 대목이다.

 

여기에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은 대선 정국을 흔들 카드라는 점에서 문 대통령의 고민은 더 깊어질 수밖에 없다.

 

여권 내에서는 올해 초 사면론을 거론했다가 역풍을 맞았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를 비롯해 여러 대선주자가 이번 사안의 영향권 안에 놓일 것으로 보인다.

 

야권에서도 현재 국민의힘 지도부가 박 전 대통령과 거리를 두고 있는 가운데 사면을 계기로 박 전 대통령 핵심 지지층의 목소리가 다시 커질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온다.

 

한편 개인적 비리 혐의가 적용된 이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해서는 유보적인 분위기가 지배적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