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가 부모도 아니고 왜 이렇게 애처럼 구냐" 육군 간부, 병사들에게 부적절 발언 의혹

입력 : 2021-07-22 07:00:00 수정 : 2021-07-21 18:19:1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제보자 "너무 무섭고 하루하루가 힘들다" / 군 관계자 "현재까지 A중사의 부적절한 발언이 일부 확인됐다"
21일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갈무리

한 육군 부대에서 간부가 병사들에게 부적절한 발언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나왔다.

 

21일 육군 모 부대와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게시된 글에 따르면 A중사는 사단 내에서 극단적 선택 사건이 일어나자 당직사관 때 병사들을 집합시켜 "내 당직 때 극단적 선택을 하지 말아라. 너희만 손해다"라는 발언을 했다.

 

"너희가 페미(페미니스트의 줄임말)냐", "당직 때 아프지 마라, 귀찮게 하면 내가 악마가 될 수 있지 않냐", "내가 부모도 아니고 왜 이렇게 애처럼 구냐"라는 등 발언을 비속어를 섞어가며 했다.

 

A중사는 "마음의 편지는 무섭지 않다. 중사로 전역해도 된다"며 으름장을 놓는 등 부적절한 발언을 여러 차례 했다.

 

제보자는 "너무 무섭고 하루하루가 힘들다"고 호소했다.

 

이와 관련해 군 관계자는 "현재까지 A중사의 부적절한 발언이 일부 확인됐다"며 "즉각 분리 후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에 따라 엄정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