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내일날씨] 폭염 계속… 낮 최고기온 38도

입력 : 2021-07-21 18:00:00 수정 : 2021-07-21 17:25: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1일 서울역 인근에서 한 시민이 부채로 햇빛을 가리고 있다. 연합뉴스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당분간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다. 낮최고기온이 35도 내외로 오르면서 무더위가 지속되겠다. 특히, 동풍의 영향을 받는 서쪽내륙 일부 지역에서는 낮최고기온이 38도 이상 올라가는 곳도 있어 매우 무덥겠다.

 

21일 기상청에 따르면 22일 전국 낮 최고기온이 28~38도까지 오르겠다. 서울과 경기 의정부, 강원 홍천 등은 36도까지 올라갈 것으로 보인다. 태백산맥 일부와 제주 한라산을 제외한 전국에는 이날 폭염특보가 내려졌다. 폭염특보는 예상되는 일 최고 체감온도가 33도인 폭염주의보와 35도 이상인 폭염경보로 나뉜다. 이날 폭염경보는 수도권 전역과 강원 영서, 중부 내륙, 전라 지역에 집중적으로 내려졌다. 한반도 서쪽과 중부 지역의 온도가 더 높아서다.

 

이는 북태평양 고기압의 영향으로 한반도에 동풍이 불어온 탓이다. 동풍이 태백산맥을 넘으면서 뜨겁고 건조해지는 ‘푄현상’이 일어나면 한반도 서쪽 지역의 온도가 올라간다. 실제 22일 예상 기온도 서울은 36도지만 강원 동해는 28도에 그친다.

 

아침최저기온은 서울 26도, 인천 26도, 수원 25도 등 21~26도, 낮최고기온은 서울 36도, 인천 34도, 수원 36도 등 34~37도가 되겠다. 기상청은 “당분간 폭염이 지속되는데다 동풍 영향이 더해지면 서쪽 내륙 지역에서 38도가 넘는 지역도 나올 것”이라며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고 야외 활동이나 외출은 자제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