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선대위장 DJ 가신 설훈, 언론계 출신도 다수… 이낙연 ‘필연캠프’ 면면 [민주 대선주자 대해부]

, 대선

입력 : 2021-07-21 19:00:00 수정 : 2021-07-21 18:26: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지난 5일 비대면으로 제20대 대통령선거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이낙연 전 대표 출마영상 캡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경선후보의 선거대책위인 ‘필연캠프’는 ‘필승 이낙연’의 줄임말이다. “이낙연 대통령은 필연”이라는 뜻도 담겼다. 캠프에는 친문(친문재인)계 의원들과 과거 총리실, 언론계 출신 인사들이 눈에 띈다.

필연캠프 좌장 격인 선대위 위원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의 가신 그룹인 동교동계 출신 설훈 의원이 맡았다. 총괄본부장 박광온, 상황본부장 최인호, 정책총괄본부장 홍익표 의원 등 캠프 고위급 인사들에 친문 핵심 의원들이 두루 포진했다.

문재인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들도 여럿 참여했다. 윤영찬 의원(전 소통수석)은 캠프 정무실장, 정태호 의원(전 일자리수석)은 정책본부장, 김영배(전 민정비서관) 의원은 선대위 부위원장이다.

필연캠프는 호남과 영남, 서울·경기, 충청, 강원, 제주 등 전국에 지역구를 둔 의원들이 속속 합류하면서 ‘전국구 캠프’로 구성됐다. 선대위 부위원장을 맡은 이개호 의원은 이 후보의 지역구였던 전남 담양·함평·영광·장성을 물려받은 바 있다. 충남 출신의 박완주 의원은 부위원장, 제주의 오영훈 의원은 수석대변인, 강원의 허영 의원은 조직기획본부장을 맡았다.

예전 총리실 인사들도 속속 합류했다. 정운현, 배재정 전 총리 비서실장은 각각 캠프 공보단장과 대변인을 맡았다. 남평오 전 총리 민정실장은 이 후보 싱크탱크인 ‘연대와 공생’의 사무총장을 맡고 있다.

이 후보와 같은 기자 출신인 박광온·윤영찬 의원 외에도 신경민 전 의원, 양기대 의원 등 언론계 출신들도 캠프 중책을 맡고 있다. 신 전 의원은 선대위 상임부위원장, 양 의원은 총괄부본부장에 임명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