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기도, ‘적극행정’으로 체납액 12억5000만원 환수… “성실 납부기업 역차별 해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21 16:30:24 수정 : 2021-07-21 16:30: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경기도가 ‘적극행정’으로 도내 외국인투자지역 임대산업단지의 체납기업들로부터 임대료 12억5000만원을 환수했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내 외투단지 내 총 체납 임대료는 85억원 안팎으로 조사됐다. 도는 최근 4곳으로부터 체납액의 14.7%에 이르는 12억5200만원을 받아냈다.

 

체납 임대료 가운데 사실상 환수가 어려운 파산, 청산 및 폐업된 기업의 체납액은 55억7000만원(65%)에 달했다. 도 관계자는 “이를 고려하면 실제 환수가능액 29억3000만원의 42.7%를 받아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는 경영위기로 체납이 이어지는 기업에 대해 지난해부터 자본합작, 영업양수도(독립된 특정 사업 부문의 자산·부채·권리·의무·조직 등 일체를 포괄 이전하는 것) 등 투자 매칭으로 경영정상화를 유도해 9억2900만원을 환수했다.

 

또 올해 실태조사 후 해당 기업과의 간담회 등을 통해 3억2300만원을 추가 환수했다.

 

평택 추팔산업단지에 입주한 A사의 경우 외국인 지분철수로 외투단지 입주자격이 상실되고 경영위기를 맞자 도는 기존 공장매입을 희망하는 유사 업종의 잠재투자자를 발굴해 기존 공장에 대한 영업양수도를 지원했다. 이를 통해 기존업체와 신규업체의 협의를 끌어냈고, 부실채권으로 회수가 어려울 수 있는 미납임대료 2억4000여만원 환수에 성공했다. 

 

같은 평택 외투단지 안의 B사에는 체납 임대료 완납을 조건으로 자본합작이 완료되도록 합의를 지원해 5억여원을 받았다. 도는 가압류 및 지급명령과 기업 재산조회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징수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현재 도내에는 평택, 화성, 파주지역 8개 임대단지(191만㎡)에 99개의 외국인투자기업이 입주해 있다. 총 매출 8조6190억원, 외국인투자 21억4000만달러, 고용 9425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규모가 크다.

 

도 관계자는 “앞으로도 적극행정으로 체납 임대료를 환수해 성실 납부기업의 역차별을 해소하고, 균형적 접근방식을 통해 합리적인 외투단지 체계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