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화장품·떡볶이… “印尼서 대구·경북 알려요”

입력 : 2021-07-22 03:00:00 수정 : 2021-07-21 17:55: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자카르타 사무소 서포터즈 K-GO
SNS 홍보 통해 中企 진출 등 도와
최우수상을 받은 나디아 살라빌라씨가 인스타그램에서 대구의 화장품을 홍보하고 있다.
대구시 제공

대구·경북 자카르타 사무소가 개설해 운영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서포터즈인 ‘K-GO’(대구·경북 온라인 친구들)가 적잖은 홍보 성과를 거두고 있다.

21일 대구시에 따르면 ‘K-GO’는 지난해 9월부터 올해 6월까지 10개월간 1139건의 홍보 활동을 통해 15만4331건의 ‘좋아요’, 5742건의 댓글이 달렸다. ‘K-GO’는 대구·경북 중소기업 제품과 지역 관광, 국제행사 등을 홍보한다. 인도네시아인 70명으로 구성된 ‘K-GO’ 회원들은 매월 자카르타 사무소 인스타그램에서 제공하는 홍보 내용을 자신들의 SNS를 통해 알리고 제품 품질, 디자인, 가격 등 다양한 피드백을 통해 지역 중소기업의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을 돕고 있다.

주요 홍보 제품은 마스크팩, 기능성 로션 등 화장품과 문경오미자, 떡볶이 등 가공식품, 치약, 안경 클리너 등 생활용품이 주를 이룬다. ‘K-GO’는 경주 아시아송페스티벌, 대구 국제마라톤 등 국제행사도 인도네시아 현지에 홍보하기도 했다. 자카르타 사무소는 ‘K-GO’ 회원들의 활동을 담은 유튜브용 동영상을 ‘범내려온다’ 노래에 맞춰 제작하고, 그간 이들의 활동실적을 평가해 2명의 최우수자를 뽑아 시상하기도 했다.

앞서 대구시와 경북도는 2019년 지자체 간 해외사무소 공동 운영 첫 사례로 자카르타 사무소를 설립해 지역 기업 수출 지원과 관광 및 투자유치 등의 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성호 대구시 자카르타사무소장은 “인도네시아 시장진출에 필요한 정보를 원하는 지역 중소기업은 언제든지 사무소로 연락을 하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더 많은 중소기업이 자카르타 사무소를 이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