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딸에게 주려 도망가는 공작새 따라가 깃털 뽑은 中 엄마 [영상]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1 14:30:37 수정 : 2021-07-21 18:07: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중국 CCTV 보도화면 캡처

 

중국에서 한 여성이 공작새의 깃털을 뽑아 논란이다. 

 

중국 글로벌 타임스는 21일 공작새의 깃털을 뽑아 자신의 딸에게 준 여성의 사연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허베이성 친황다오의 자연호수 옌싸이후를 방문한 이 여성은 공작새 꼬리 부분 깃털을 뽑았다. 

 

이윽고 딸에게 깃털을 건넸다. 

 

당시 현장을 찍은 영상에는 이들 모녀의 모습이 담겨 있다. 

 

영상 속 모녀는 공작새에게 다가갔다. 

 

공작새의 뒤를 쫓던 여성은 재빠르게 깃털을 뽑았다.

 

한편 옌싸이후에서 관리하는 녹색 공작새는 중국에서 1급 보호동물로 분류되고 있다.

 

다만 옌싸이후 관리사무소가 이 여성을 직접 처벌할 권한이 없다는 게 현지 언론의 설명이다.

 

따라서 옌싸이후 사무소는 이번 사건을 지방자치단체에 맡겨 공작새의 상태에 따라 여성에게 책임을 묻도록 할 계획이다.

 

이에 관해 주웨이 중국 정법 대학 교수는 “만약 공작새가 다쳤다면 (여성은) 민사상 손해배상 책임을 지거나 행정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