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4차 대유행 중...'멤버십' 예약받아 몰래 영업한 업소, 경찰에 적발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21 13:29:37 수정 : 2021-07-21 13:29:3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뉴스1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4차 대유행’으로 확산세가 심각해지는 가운데 ‘멤버십’ 형태로 예약 손님을 받아 몰래 운영하던 업소 직원과 손님이 경찰에 적발됐다.

 

21일 서울 서초경찰서는 유흥주점 업주 56세 김모씨 등 종업원 15명과 손님 18명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특히 경찰은 전날 오후 10시40분쯤 해당 업소의 불법영업 관련 첩보를 입수, 잠복하던 중 손님과 종업원의 출근 동향을 확인해 이들을 적발했다.

 

또한 경찰은 이들이 업소 출입구를 통제한 뒤 출입문을 열어달라는 요청에 문을 잠근 채 다른 문으로 도주를 시도했다고 전했다. 이에 경찰은 출입문을 강제 개방하고 들어가 비상구에 숨어있는 업주 및 종업원 15명과 손님 18명을 발견해 인적사항을 확인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