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수도권 4단계 연장 여부 주말께 발표…비수도권 야간모임 제한 검토

입력 : 2021-07-21 13:36:29 수정 : 2021-07-21 13:36: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수도권 이동량 줄었지만…"4단계 효과 아직, 금요일부터 감소 기대"
휴가철·풍선효과 맞물려 비수도권은 이동량↑…전방위 확산세 우려
부산지역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세인 21일 오전 연제구 부산시청 등대광장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진단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선채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기세가 맹렬한 가운데 정부가 이번 주말께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 여부를 결정한다.

지난 12일 4단계로 격상된 수도권의 현행 거리두기는 오는 25일 종료될 예정이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은 21일 정례 브리핑에서 내주부터 적용할 수도권 거리두기 조정안 발표 시점에 대해 "이번 주 유행 상황과 감염 재생산지수, 이동량 등 다양한 지표를 살펴본 뒤 금주 말에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통제관은 또 비수도권의 밤 시간대 사적모임 인원 제한 조치와 관련해 "저녁 6시 이후 모임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를 검토하고 있는 단계"라고 말해 추가 강화 가능성을 시사했다.

현재 전국적으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조치에 따라 4명까지만 모일 수 있는데 수도권의 경우 오후 6시 이후에는 모임 인원이 2명까지로 제한된다.

 

정부는 이날 오후 의료계를 비롯한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생활방역위원회' 회의를 열어 거리두기 조정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뒤 이를 바탕으로 관계 부처 및 지자체와 논의한 뒤 늦어도 일요일인 오는 25일까지 발표할 계획이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 통제관은 이날 신규 확진자(1천784명)가 최다를 기록한 데 대해선 "수도권에서 4단계 조처를 시행한 지 열흘쯤 지났는데 당초에는 빠르면 일주일 후쯤부터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봤지만 아직 효과는 나타나고 있지 않다"면서 "보통 수요일에 가장 많은 환자가 발생하는데 내일(22일)은 청해부대의 확진자도 가산되게 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마 금요일이나 토요일쯤에는 환자가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코로나19 확산세는 좀처럼 누그러지지 않고 있다.

최근 1주간(7.15∼21)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약 1천429.9명으로, 직전 주(7.8∼14)의 1천255.7명과 비교해 174.2명 늘었다. 수도권의 일평균 지역발생 확진자는 999.7명으로, 일주일 새 44.0명 증가했고 비수도권 역시 경남권(157.9명), 충청권(124.3명) 등의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하루 평균 430.1명꼴로 나왔다.

이 통제관은 확진자 급증세에 대해 "기본적으로는 사람 간 접촉과 이동량이 많이 늘었다"면서 "그리고 국내감염의 약 47% 정도가 변이 바이러스인데 이 중 '델타형' 변이도 33% 정도 되기 때문에 (그런 변이 확산의) 영향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분석했다.

정부는 수도권의 4단계 조처가 이날로 열흘째에 접어드는 만큼 이동량 변화에도 주목하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가 휴대전화 이동량 자료를 분석한 결과 수도권의 4단계 조처가 시행된 지난 1주(7.12∼18)간 이동량은 1억1천148만건으로 직전 1주(1억2천112만 건) 대비 8.0%(964만건) 감소했다. 확진자가 눈에 띄게 늘고 있는 20대, 30대 연령층의 이동량은 일주일 새 각각 8.7%, 7.8% 감소했다.

21일 충남 보령시 대천해수욕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2m 거리두기 표지판이 설치돼 있다.

그러나 여름 휴가철에 더해 '풍선 효과'까지 맞물리면서 비수도권은 연일 이동량이 늘고 있다.

지난 주말(7.17∼18) 이틀간 비수도권의 주말 이동량은 3천555만건으로, 직전 주말(7.10∼11)의 3천522만건보다 0.9%(33만건) 늘었다. 2주 전 주말(3천375만건)과 비교하면 5.3%(180만건) 증가한 것이다.

한편 이 통제관은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지난 3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집회 참석자 명단을 제출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오늘 총리께서 민주노총에 명단을 빨리 제출해주십사 말씀드렸고, 당국 역시 질병관리청을 통해 계속 요청하겠다"고만 언급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