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청해부대 코로나 재검사 결과 확진 19명 추가…88% 양성

입력 : 2021-07-21 10:49:15 수정 : 2021-07-21 10:49: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해부대 34진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19명 늘었다. 부대원 중 확진자 비율이 88%까지 상승했다.

 

국방부에 따르면 21일 오전 10시30분 기준 청해부대 34진 장병 대상 1차 유전자증폭(PCR) 검사 결과 부대원 301명 중 266명이 양성으로 판정됐다. 음성은 23명, 재검사 대상은 12명이다.

 

이로써 확진자 수는 기존 247명에서 266명으로 19명 증가했다.

 

이에 따라 전체 부대원 중 확진자 비율이 82%에서 88%로 올랐다.

 

12명이 재검사를 받고 있어 확진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

 

국방부는 확진자 증가를 염두에 두고 있었다. 박재민 국방차관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재검사와 관련, "정확도 측면에서 저희가 다시 PCR 검사를 하는 게 좋다고 판단했다. (확진자가) 늘 수도 있다고 판단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