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120시간 노동'...박수현 "52시간 정착 중요"

입력 : 2021-07-21 10:50:26 수정 : 2021-07-21 10:50: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1일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주 120시간 근무' 발언과 관련, 일·가정 양립과 인간다운 삶의 보장을 위해 주 52시간 근무제 정착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의 주 52시간 근무제 정책에 대한 윤 총장의 발언을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 19일 매일경제 인터뷰에서 주 52시간 근무제를 비판하면서 청년 스타트업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게임 하나 개발하려면 한 주에 52시간이 아니라 일주일에 120시간이라도 바짝 일하고 이후에 마음껏 쉴 수 있어야 한다"고 발언해 논란이 됐다.

 

박 수석은 이날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특정 정치인 발언에 청와대에서 논평을 하는 것은 전혀 바람직하지 않지만 우리 정부 정책이니까 설명드리면, 우리나라 연간 근로시간이 꾸준히 감소하고 있지만 OECD 33개국 중 멕시코, 칠레 다음으로 길고 OECD 평균보다 연간 300시간 정도 길다"고 운을 뗐다.

 

박 수석은 "그래서 주 52시간제를 정착시키면서 일과 가정의 양립을 가능하게 한다든가, 인간으로서 존엄한 삶을 살아야 되지 않겠냐"며 "그렇게 지향해가면서도, 기업의 건의가 있기 때문에 탄력적 근로시간제, 선택적 근로시간제 도입도 함께 해서 결과적으로는 이 제도를 안정적으로 정착하는 것이 사람다운 삶을 사는 국민의 인권을 보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