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靑 “선진국이 된 대한민국 위상…일본, 韓日관계 복원 굉장히 절실한 상황”

입력 : 2021-07-21 08:47:39 수정 : 2021-07-21 09:51:2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협력적 관계를 갖지 않는다면 일본도 더 발전하기 어려운 관계일 것”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이 지난 19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한일 현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0일 현재까지 한일관계 개선에 미온적인 일본이 문재인 대통령 임기 내 대화에 나설 동인(動因)으로 선진국 반열에 올라선 한국의 위상을 꼽았다.

 

박 수석은 이날 오후 연합뉴스TV ‘뉴스워치’ 출연 인터뷰에서 일본의 입장에서 한국과 대화의 필요성을 어디에서 찾을 수 있냐는 취지의 앵커 질문에 “선진국이 된 대한민국의 위상을 생각할 때 저희와 아주 더 가까운 협력적 관계를 갖지 않는다면 일본도 더 발전하기 어려운 관계일 것”이라고 답했다.

 

박 수석은 주요7개국(G7) 정상회의 초청과 국제연합무역개발협의회(UNCTAD) 선진국 지위 변경 사례를 언급하며 “그렇기 때문에 일본도 우리 대한민국과의 관계 복원을 굉장히 절실하게 필요한 상황”이라며 “그것이 일본이 대한민국과 대화해야 할 필요성이라고 저는 본다”고 설명했다.

 

박 수석은 도쿄올림픽 이후 한일 양국이 선거 국면으로 접어드는 상황에서 문 대통령의 임기 내 한일관계 개선이 어려울 수 있다는 취지의 앞선 앵커 질문에도 “그렇기 때문에 오히려 한일관계 복원 문제는 갈급(渴急)한 주제”라면서 “선거 국면 때문에라도 정치인들이 과제로 여기면서 탄력이 붙지 않을까 하는 희망을 가져본다”고 말했다.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그에 따른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와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을 통한 국제사회 공론화, 조건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 등이 켜켜이 쌓여 한일 외교 당국간 실무 협상 차원에서 풀 수 있는 문제가 아닌 만큼 두 정상의 정치적 담판으로 접근해야 한다는 낙관론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