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해남 유명 사찰 스님들…5인 금지 첫 날부터 10여명 모여 술 파티

입력 : 2021-07-21 13:00:00 수정 : 2021-07-21 08:46:1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으로 거리두기가 상향된 가운데 전남 해남군의 유명 사찰의 승려들이 술 파티를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전남 해남군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8시쯤 해남군 한 사찰 소유의 숙박시설에서 승려 10여명이 술과 음식을 먹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날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한 행정명령이 시작된 첫날이다.

 

그러나 목격자가 촬영한 사진에는 승려 10여명이 식탁에 모여 술을 마시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또한 마스크를 쓴 사람은 한 명도 찾아볼 수 없었다.

 

사진에 찍힌 이들은 해당 사찰에 소속된 승려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숙박시설 업주는 "각자 따로 앉아 배달 음식을 시켜 먹은 것"이라며 방역 수칙 위반은 아니라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남군은 신고 내용을 토대로 현장 조사를 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과태료 등 행정 조치할 계획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