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현대차 노사 잠정합의안 도출… 찬반투표 가결되면 3년 연속 무분규 타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21 11:00:00 수정 : 2021-07-21 08:37: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현대자동차 노사가 지난 5월 26일 울산공장 동행룸에서 '2021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 상견례'를 하고 있다. 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자동차 노사가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을 잠정합의했다. 오는 27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한 찬반투표에서 가결되면 올해 임단협도 마무리된다. 3년 연속 무분규 타결이 되는 것이다.

 

21일 현대차 노사에 따르면 전날 17번째 교섭을 벌여 오후 10시37분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잠정합의안에는 기본급 7만5000원(호봉승급분 포함) 인상과 성과금 200%+350만원, 품질향상 및 재해예방격려금 230만원, 미래경쟁력 확보 특별합의 주식 5주, 주간연속 2교대 포인트 20만 포인트(20만원 상당),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재래시장 상품권 10만원 지급 등이 담겼다.

 

그러나 회사는 정년연장과 해고자 복직 등 인사·경영권을 침해하는 노조의 요구에 대해선 수용하지 않았다.

 

임금인상과 성과급 규모는 지난해 경영 실적과 올해 경영 환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 반도체 부족사태 등 위기 극복에 직원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한 점, 지난해 임금을 동결한 점 등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올해 임단협에서는 자동차산업 격변기 속 미래 준비와 고용 안정을 위한 ‘산업전환 대응 관련 미래 특별협약’이 포함됐다. 이 협약은 전동화와 신산업 전환기 글로벌 생존 경쟁에 대응해 국내 공장과 연구소가 선도 기지 역할을 지속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를 통해 고용안정을 확보하고, 부품협력사 상생실천, 고객·국민 신뢰를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또 내연기관 고수익화와 시장 수요와 연동한 적기 생산을 통해 수익구조를 확보하기로 하고, 국내공장과 연구소에 지속 투자하기로 약속했다.

 

모빌리티, 로보틱스 등 미래 신산업 관련 시장 상황과 각종 규제, 생산방식, 사업성 등이 조건을 충족하면 품질향상과 다품종 생산체제 전환 등과 연계해 국내 공장에서 양산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도 담았다.

 

노후화한 복지환경 개선을 위해 울산공장 노후 기숙사를 개발하며, 초과 연장근로 수당과 학자금 대출 지원 프로그램 등 일반·연구직 처우를 개선한다. 부품협력사 상생지원을 통해 자동차산업 미래 경쟁력 확보에도 노사는 뜻을 모았다.

 

회사는 부품 협력사 경영난 해소를 위해 1200억원을 출연한 ‘상생 특별보증’, ‘동반성장 펀드’ 등 금융지원 프로그램과 부품 협력사 유동성 위기 해소를 위해 2874억원을 출연한 ‘미래성장상생펀드‘, ‘2, 3차사 전용 펀드’ 등을 지속해서 운영하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동차산업 대 전환기에 상생과 협력의 노사관계를 바탕으로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고, 재해 예방과 품질 경쟁력을 높여 미래 모빌리티시대 세계 일류로 도약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