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스피, '9개월 연속 상승 기록' 델타 변이에 막히나

입력 : 2021-07-21 07:45:25 수정 : 2021-07-21 07:45:2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8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온 코스피가 7월도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오름세를 이어갈지 관심이 쏠린다. 이달에도 상승하면 월 기준 역대 최장 기록이 되지만, 현재로선 낙관적이지 만은 않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20일 코스피는 전날보다 11.34포인트(0.35%) 떨어진 3,232.70으로 마감했다. 6월 말(3,296.68)보다는 63.98포인트(1.94%) 하락한 수준이다.

코스피는 작년 11월부터 지난 6월까지 8개월 연속 상승해왔다. 8개월 연속 상승은 2016년 12월부터 2017년 7월에 이어 역대 두 번째였다.

작년 10월 말 2,267.15였던 지수는 11월 미국 대선과 함께 14.30% 급등해 2,600선에 접근한 것을 시작으로, 지난달 말(3,296.68)에는 3,300선 턱밑까지 상승했다.

이번 달에도 상승해 9개월 연속 상승을 하면 시장 개장 이후 최장 기록이 된다.

아직 7월이 8거래일이 남아있는 상황. 남은 기간 지난달 말의 수준을 넘어설 수 있을지가 관심이지만,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

무엇보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글로벌 증시가 주춤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19일(현지시간) 뉴욕증시도 델타 변이 탓에 급락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2.04%)는 2% 이상 내려앉았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1.59%)와 나스닥 지수(-1.06%)도 큰 폭으로 하락했다.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재봉쇄 우려와 그에 따른 전 세계 성장률 둔화 가능성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역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주째 네 자릿수를 나타내면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고 있다.

여기에 지수가 8개월 연속 쉼 없이 달려온 만큼 델타 변이 확산과 맞물려 정점에 도달했다는 인식이 클 수도 있다는 분석이다.

변준호 흥국[010240]증권 연구원은 "지수가 8개월 연속 올라 악재에 민감할 수 있는데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경기 선행 지표들이 내려가기 시작했다"며 "연준의 긴축 등도 기다리고 있어 지수가 상승세를 이어갈 가능성은 높아 보이진 않는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