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제는 젊은층도 위험하다"…4차 유행에 '타깃 방역메시지' 강화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21 07:01:37 수정 : 2021-07-21 07:01:3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코로나19 4차 유행 국면에서 60세 미만의 젊은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위중증으로 악화하거나 사망하는 환자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역 당국은 젊은 층을 대상으로 '타깃 메시지'를 강화하고 있다.

 

2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최근 3주간 확진자 가운데 위중증 환자가 되거나 사망한 비율을 나타내는 '중증화율'을 분석한 결과, 1.23%에서 1.13%로 1%대를 유지했다.

 

중증화율 1%는 확진자 100명당 1명이 위중증 환자가 되거나 사망했다는 얘기다. 4%대 후반인 60세 이상 고령층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낮지만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같은 기간 확진자가 3251명에서 6801명으로 급증하면서 해당 연령층의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도 40명에서 77명으로 2배 가량 증가했기 때문이다.

 

이 같은 사태는 4차 유행 초기부터 정부가 경고�던 것으로, 확진자 수 자체가 늘면서 젊은 층에서도 사망자 수가 많아질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화 된 셈이다.

 

방역 당국은 젊은 층을 향해 방역 메시지를 강조하고 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0일 "최근 들어서 코로나19의 위험을 경시하는 분위기가 있다. 코로나19는 결코 가벼운 질환이 아니다. 전파력은 인플루엔자(독감)보다 훨씬 높으며 한 사람이 다수의 사람을 대규모로 전파시키는 슈퍼 전파도 더 빈번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60세 미만의 비교적 젊은 연령도 확진자 100명당 1명 이상은 위중증으로 발전할 수 있다"며 "백신접종 완료 시까지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그간 이들을 향해 코로나19에 감염되면 고령층 등 가족으로까지 전파될 수 있다며 조심해 달라던 내용과 다르다. 본인이 확진돼 고통을 겪을 수 있는 만큼 경각심을 가져달라는 메시지다.

 

사회활동이 활발한 20~40대가 코로나19 4차 유행의 주범으로 지목됐지만, 백신 접종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오는 8월28일까지 50대 접종이 진행된 후 49세 이하 연령층 접종이 시작돼 최소 9월께 가능할 전망이다. 구체적 일정은 8월과 9월 접종계획이 나와야 알 수 있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