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50∼52세 접종예약 '대기'에 '튕김'까지…접속장애 되풀이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21 03:46:18 수정 : 2021-07-21 03:47: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질병청 "기능오류 발견해 긴급 조치" 답변 뒤에도 서비스 이용 어려워
질병청 홈피 일시 중단하면서까지 과부하 해소 시도…사태해결 역부족
만 50∼52세를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20일 오후 8시 시작된 가운데 초반부터 예약 사이트 접속이 원활하지 않아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질병관리청 홈페이지 캡처

만 50∼52세를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사전예약이 20일 오후 8시 시작된 가운데 초반부터 예약 사이트 접속이 원활하지 않아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신청자가 한꺼번에 몰려 시스템에 과부하가 걸리는 상황이 되풀이되면서 '대기'에 '튕김' 현상까지 나타났다.

정부는 서버 증설 등을 통해 과부하 현상을 최소화하려고 노력했다는 입장이지만 사전예약 때마다 동일한 문제가 발생하는 상황을 좀처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

일반인 대규모 사전예약과 관련해 '먹통', '접속 지연' 사태가 빚어진 게 벌써 이번이 4번째다. 지난 8일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 1∼2학년 교사와 돌봄인력 접종 예약 당시의 접속장애까지 포함하면 5번째다.

이날 질병관리청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누리집(ncvr.kdca.go.kr)에서 오후 8시부터 사전예약을 할 수 있는 대상자는 50∼52세 연령층이다.

8시 직후 예약 대상자가 '사전예약 바로가기' 버튼을 누르자 '접속대기 중입니다'는 팝업창과 함께 예상 대기 시간이 떴다.

이후 대기 상태로 계속 기다린 뒤에도 본 페이지로 접속되지는 않았다.

수십 분을 대기한 뒤 다시 첫 페이지로 돌아가는 사례까지 발생했다.

국민의힘 김웅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30분 기다려 드디어 '0명'이 되는 순간 첫 화면으로 복귀…. 망연자실해 한참 기다리다 들어가 보니 고객님 앞 14만명"이라는 글을 올리고 '시지프스의_백신예약'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당국은 접속자를 분산하기 위해 50∼54세 연령층에 대해서는 접수 일정을 세분화했다. 전날 오후 8시부터는 53∼54세만, 이날 오후 8시부터는 50∼52세만 예약할 수 있도록 했음에도 접속 장애는 여전했다.

당국은 사전예약 시스템에 대한 과부하를 줄이기 위해 관련 누리집인 질병관리청 홈페이지를 자정까지 일시 중단하는 조치까지 취했으나 별 도움이 되지 않았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은 이날 오후 9시 25분 참고자료를 통해 "기능 오류가 발견돼 긴급조치했다. 현재는 정상적으로 서비스 중"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날 오후 10시 33분께 접속했을 때는 대기 중인 이용자가 30만여명, 예상 대기시간은 42시간 정도로 표시되는 등 사실상 이용이 불가능했다.

◇ 새 대상군 예약 때 마다 문제 반복…"접속자 쏠림 탓"

이 같은 접속 장애는 새로운 백신 접종 대상군이 사전 예약을 시작할 때마다 반복되고 있다.

앞서 유치원·어린이집·초등학교 1∼2학년 교사와 돌봄 인력 대상의 접종 예약이 시작된 지난 8일 0시부터 2시간 넘게 접속 장애가 발생했고, 55∼59세 대상 예약이 처음 시작된 12일 0시부터 수 시간 동안도 접속이 지연됐으며 같은 연령층의 접종이 재개된 14일 오후 8시께부터도 같은 문제가 나타났다.

전날에는 53∼54세 예약 시작에 앞서 당국이 4시간 동안 시스템 점검을 했으나 접속 지연 문제가 재발해 결국 예약을 2시간 중단한 뒤 서버 증설 작업을 거쳐 재개했다.

추진단은 이런 접속 지연의 원인이 접속자 쏠림 현상에 있다고 보고 있다. 시스템이 동시 처리할 수 있는 접속 건수는 30만 건 정도인데 전날에는 예약 대기자 600만명이 동시 접속을 하면서 문제가 생겼다는 것이다.

정우진 추진단 시스템관리팀장은 이날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이를 언급하면서 "(53∼54세 예약이 시작된 전날) 20시, 딱 개통되고 나면서 요청 건수는 1천만건 정도"라면서 "접속자가 쏠려서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네이버 클라우드 측에 대응을 맡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추진단은 전날 예약이 시작된 53∼54세 연령층은 150만5천74명 정도지만, 접속 요청이 1천만 건에 달했던 원인에 대해서도 분석하고 있다.

이런 상황이 알려지면서 일각에서는 더 많은 사람이 동시에 접속할 수 있도록 서버를 증설해야 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으나, '재원 낭비' 논란이 일 수 있다는 반대 의견도 있다.

여준성 보건복지부 장관 정책보좌관은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원을 들여 서버를 충분히 확보하는 방법도 있겠지만 예약기간은 충분하고 언제든 예약만 하면 누구나 접종이 가능한 상황에서 서버 증설은 향후 재원 낭비 논란이 있을 수 있다"고 밝혔다.

◇ 접속 지연에 다양한 편법 등장…커뮤니티에 후기 잇따라

예약 시스템 오류가 계속되자 접종 예약을 위한 다양한 편법마저 등장했다.

커뮤니티 등에는 백신 예약이 시작되는 오후 8시 이전에 미리 예약 페이지에 접속해 있다가 대기 없이 예약에 성공했다는 후기가 잇따라 올라왔다.

'에펨코리아'에는 오후 8시 5분께 "아침에 (브라우저) 창을 4개 띄워놓은 채 컴퓨터를 켜 놔서 백신 예약에 성공했다"며 예약 완료 페이지를 캡처한 글이 올라왔다. 다른 이용자도 8시 7분께 "혹시 몰라 창을 미리 10개 이상 띄워 놨다가 곧바로 예약에 성공했다"고 적었다.

'디시인사이드'에도 "서버 열리기 몇 시간 전에 미리 백신 예약 눌러서 개인정보랑 병원 선택만 해놓은 다음 8시 되면 대상자 확인하고 바로 신청이 가능하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또 다른 글에는 "오후 2시부터 미리 들어가 있다가 백신 예약에 성공해 효자가 됐다. 확실히 이 방법이 직방이다"는 내용도 있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