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후 9시까지 이미 1천681명, 최다기록 경신…21일 1천800명 안팎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20 21:31:38 수정 : 2021-07-20 21:31:3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갈수록 거세지면서 신규 확진자 수가 또다시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20일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681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157명보다 524명 많다.

이는 이미 국내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직전 최다 기록은 지난 14일(발표일 기준)의 1천614명으로, 꼭 1주일 만에 깨지게 됐다.

확산 추세로 볼 때 21일 0시 기준 확진자 수는 1천8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