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美 서부 산불로 나흘째 10㎞ 높이 '불구름'…2천명 대피

관련이슈 오늘의 HOT 뉴스

입력 : 2021-07-20 21:08:56 수정 : 2021-07-20 21:08:5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건물 160채 소실…현재 미 13개 주에서 대형 산불 80건

미국 서부 오리건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지면서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지난 6일 오리건주에서 발생한 산불 '부트레그'를 진압하기 위해 최근까지 투입된 소방관은 2천 명이 넘는다.

부트레그로 인해 소실된 면적은 로스앤젤레스(LA)보다 넓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 오리건주에서 발생한 가장 큰 규모 산불 중 하나로 여겨지고 있다.

현재까지 2천 명이 넘는 주민이 대피했고, 집과 건물 등 160여 채가 화재에 무너진 것으로 집계됐다.

산불로 집이 소실된 한 주민은 "불길이 나무 사이로 타오르는 것을 목격했다"며 "주변이 벌겋게 변해 마치 화성에 있는 것 같았다"고 말했다.

또 부트레그로 잿가루가 섞인 연기 기둥인 화재적운(pyrocumulus cloud)이 4일 연속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이는 기둥 높이만 10㎞에 달했고 160㎞까지 떨어진 곳에서도 목격됐다.

게다가 포틀랜드 남동쪽 480㎞ 지점에서 시작된 이번 산불은 계속 번지고 있어 추가로 건물 수천 채가 피해를 볼 위기에 처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 당국은 "밤낮을 가리지 않고 진화에 힘을 쏟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 13개 주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은 부트레그를 포함해 80여 건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상당수의 산불이 폭염과 강풍 등으로 진화에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