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핥아 먹는다" 요플레 뚜껑에 진심, SK 최태원 회장…소탈·재치만점 답변 호평

입력 : 2021-07-21 07:00:00 수정 : 2021-07-20 18:11:3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누리꾼 "무례한 질문이지만 혹시 회장님도 요플레 뚜껑 핥아 드시나요?" / 최 회장 "네 그렇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인스타그램 갈무리

미국 출장길에 오른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누리꾼의 엉뚱한 질문에 직접 답변을 달아 눈길을 끌고 있다.

 

최 회장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유정준 SK E&S 부회장과 빅터 차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한국 석좌 등과 함께한 사진을 올렸다.

 

최 회장은 "(워싱턴) 디씨(D.C.)의 만찬은 끝남과 동시에 배고프다"라고 적으며 이른바 '#출장스타그램'을 게재해 누리꾼들과 소통에 나섰다.

 

특히 한 누리꾼이 이 게시물에 "무례한 질문이지만 혹시 회장님도 요플레 뚜껑 핥아 드시나요?"라고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최 회장은 "네 그렇습니다"고 답해 이목이 쏠렸다.

 

요플레 뚜껑을 핥는 행위는 일종의 '부의 척도'를 나타내는 온라인상의 '밈'으로 알려져 있다. 요플레 뚜껑을 핥지 않고 버릴 수 있는 사람이 진정한 부자라는 것이다.

 

6월 말 기준 상장사 주식 재산을 3조6000억원 보유하고 있는 최 회장 역시 요플레 뚜껑을 핥는다는 소식에 누리꾼들의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