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추미애 “윤석열 실체 미화됐다”

입력 : 2021-07-20 22:00:00 수정 : 2021-07-20 17:04:5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민들, 윤석열 검증할 기회도 없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뉴스1

 

여권의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장관 재직 당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갈등에 대해 “윤 전 총장의 실체가 굉장히 부적격하고 미화돼 있다”고 강조했다.

 

추 전 장관은 20일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추윤 갈등’이라고 하면서 윤 전 총장의 문제가 아니고 (본인과 윤 전 총장과의)갈등의 문제라고 (언론이) 번역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전 장관은 “권력에 ‘맞짱’ 뜨는 배짱 센 정의의 칼을 휘두르는 검찰총장으로 언론이 영웅처럼 (윤 전 총장을) 취급했다”며 “제가 수사 지휘도 했고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도 해서 (실체가) 드러났는데, 거기에 대해서 질문도 안 하고 의문을 가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 사임 후) 막 열이 뻗쳐서 뚜껑이 열렸었다”며 “그 다음에 재보궐 선거 참패를 조국 탓, 추미애 탓을 하니까 하도 어처구니가 없었다”고 했다.

 

또 “총장 자리에 주구장창 앉아 있는 것이 자신의 신상 보호도 있겠고, 저것이 언론을 통해서 증폭되지 않을 만큼 언론과 우호적인 관계를 형성해 놓고 정치를 하면서 국민들은 제대로 검증할 기회도 없다”며 “그렇게 대선 직행할 수도 있겠다는 느낌이 본인 의도가 아니었겠나 하는 생각이 들 때도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대로 있으면 추윤 갈등은 그냥 갈등으로 끝나고, 검찰개혁에 대해 역사적 과정, 맥락을 사람들이 이해할 수 없겠구나(라고 생각했다)”며 “우리 사회 모든 개혁 입구를 틀어막고 있는 게 검찰인데 이걸 다시 촛불, 다시 평화의 깃발을 들어서 진보 진영의 길을 살릴 때가 왔다”고 말했다.

 

한편 추 전 장관은 대선후보로서 자신의 장점으로 “용기가 필요한 시대에 과감하게 결단하고 주저하지 않고 심각하게 고려해 생각한 다음에 행동할 때는 결단하고 추진한다”고 말했다.

 

이어 단점으로는 “개혁을 주저하지 않고 뚜벅뚜벅 걸어가다 보니 뒤돌아보니까 아무도 없다. 도와주는 의원도 없고 또 당내에서도 프레임에 갇혀서 아직도 개혁해야 한다는 용기를 함께 내지 못하고 있다”며 “그래서 좀 받쳐 주는 힘이 없는, 좀 외롭다는 것이 단점 같다”고 자평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