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AZ·화이자 백신 교차접종 50대 경찰관, 사흘 만에 숨져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20 17:06:14 수정 : 2021-07-20 17:06: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아스트라제네카(AZ)백신(왼쪽)과 화이자 백신을 분주하는 의료진 모습. 연합뉴스

경북 구미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백신과 화이자 백신을 교차 접종한 50대 경찰관이 2차 접종 후 사흘 만에 숨지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20일 구미경찰서와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쯤 경북 칠곡군 북삼읍 한 아파트에서 구미경찰서 소속 A(51) 경위가 거실에 쓰러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A경위는 구미 한 병원에 이송됐으나 1시간여 만에 숨졌다.

 

그는 지난 4월 28일 구미 한 의료기관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1차 접종한데 이어 이달 17일 화이자 백신을 2차 접종했다.

 

그는 2차 접종 후 두통과 발열, 오한 등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방역당국은 21일 A경위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방침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