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국민의힘 충남도당위원장 선출 내부 갈등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07-20 14:28:59 수정 : 2021-07-20 14:28:5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내년 대선·지방선거 앞두고 내부 권력다툼

국민의힘 충남도당 차기 위원장 선출을 둘러싼 갈등이 커지고 있다.

 

내년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를 앞두고 도당위원장의 권한이 어느때보다 큰 시점이라는 측면에서 내부 권력다툼이라는 눈총이 따갑다.

 

20일 국민의힘 충남도당에 따르면 전날까지 후보자 등록에 이어 대의원 투표를 거쳐 이번주 차기 충남도당 위원장을 선출할 예정이었던 선출일정이 연기됐다.

 

직전 박찬주 도당위원장이 최근 여론조사를 의뢰하면서 여론조사 기관에 당원명부를 제공한 것과 관련 이의신청이 제기돼 중앙당이 위법성 여부를 따지기 위해 선출 일정을 전면 중단시켰기 때문이다.

 

박 전 위원장은 최근 도당위원장 재선 도전을 위해 책임당원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했다.

 

그는 자신과 이명수 의원(아산갑) 등 2명을 놓고 여론조사 기관에 의뢰해 차기 도당위원장 적합도 조사를 했다.

 

이 과정에서 박 전 위원장은 당원명부를 여론조사기관에 제출했고 당내 일각에선 이 행위가 개인정보를 유출한 명백한 위법행위라며 중앙당에 이의를 제기했다.

 

중앙당은 차기 충남도당위원장 선출을 전면 중지시키고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이다.

 

박 전 도당위원장은 "도당위원장이 여론 파악을 위해 책임당원 이름이 빠진 전화번호만 여론조사 기관에 넘긴 것은 불법이나 당원명부 유출이라고 보기 어렵다"며 "중앙당에 관련 내용을 충분히 소명했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충남도당위원장은 임기가 1년으로 당원경선을 통해 위원장을 선출해 왔다. 이번 충남도당위원장 선출과 관련해서는 김태흠·성일종·이명수·정진석·홍문표 의원 등은 내년 대선과 지방선거를 준비하기 위해 현역의원이 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반면 박 전 위원장은 도당은 당원의 뜻에 따라 선출된 위원장을 중심으로 운영돼야 한다며 경선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