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사랑제일교회 “정부 방역지침은 사기, 북한 지령 받아”

입력 : 2021-07-20 13:14:30 수정 : 2021-07-20 14:12: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광훈, 정부·서울시 비판 “과학적 근거 없어”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20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열린 사랑제일교회 및 국민특검 전국변호사단 공동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측은 20일 문재인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은 국민을 속이는 사기라며 이에 불복해 끝까지 저항하겠다고 주장했다.

 

사랑제일교회·전광훈 목사·변호인단 측은 이날 성북구 장위동 교회에서 대면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거리두기 4단계 지침과 오세훈 서울시장의 예배·집회 금지 명령은 헌법과 국민저항권보다 위에 서서 군림하려 하는 짓”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사기 방역과 종교·집회의 자유만 전면 금지한 명백한 헌법 위반에 대해 교회는 끝까지 불복종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북한 지령을 받아 자신을 탄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전국 교회 예배 금지 지침의 목적은 딱 하나. 전광훈을 잡으려 하는 것”이라며 “8월 15일 국민대회를 통해 혁명을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회 측은 “백화점과 공연장 등은 허용하면서 예배와 야외 집회는 금지하는 최소한의 합리성도 없는 엉터리 4단계 방역지침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며 “지긋지긋한 국민 탓은 그만하고 코로나 생활 방역을 선언하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의 방역지침은 과학적·통계적 근거도 없다”며 “코로나19 검사자 수를 늘리고 줄이는 방식으로 확진자 수를 조절하고 있다”고 했다.

 

교회 측 변호인단인 이명규 변호사는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대규모 집회를 금지한다고 하지만 집회와 종교 모임은 국민의 기본권”이라며 “지금 대한민국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빠른 길은 시민 불복종 운동이고 국민 저항권 운동”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앞서 사랑제일교회는 종교시설의 대면 활동을 금지한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시행 후 첫 일요일인 지난 18일 현장 대면 예배를 강행했다.

 

이에 대해 백운석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온라인 코로나19 브리핑을 통해 “방역수칙 위반 교회 등에 대해서는 관련 규정에 따라 운영 중단이나 과태료 등 상응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대면 예배를 강행한 사랑제일교회에 대해서는 “교회 측에서 계속 대면예배를 (진행한 것을) 확인한 바 있다”며 “저희가 채증 과정에서 150명 이상의 신도들이 출입하면서 예배한 정황을 확인했다. 방역수칙 위반에 대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중수본과 종교계간 방역수칙에 대한 회의 결과에 따라 수칙 조정이 있을 전망”이라며 “이 과장에서 법원의 판결 취지가 반영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도 중수본 건의 등을 통해 방역수칙이 합리적으로 조정되도록 노력하겠다”며 “새로운 방역수칙이 마련되면 엄정하고 형평성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