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파리의 별’ 발레리나 박세은 “아직 하고 싶은 춤 많다”

입력 : 2021-07-19 20:29:04 수정 : 2021-07-19 20:29: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세계 최정상급 무용단인 프랑스 파리오페라발레단(POB) 에투알(수석무용수) 박세은이 19일 서울 강남구 마리아칼라스홀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그는 “커리어 상으로는 내가 올라갈 수 있는 곳까지 갔지만, 아직 하고 싶은 작품과 춤이 많다”고 소감을 밝혔다. 별을 뜻하는 에투알은 5단계로 구분되는 POB 정단원 가운데 가장 높은 자리다. 그는 지난 6월10일 동양인 최초로 POB 에투알 자리에 올랐다.

<뉴시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