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캠프 왜 이래… “尹 선수들 응원하러 인천공항 갔다” → “확인해 보니 안 갔다고 한다”

입력 : 2021-07-19 16:30:00 수정 : 2021-07-19 16:05: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캠프 측 “윤 전 총장을 인천공항에서 목격했다는 제보가 있어 내부 혼선”
대선 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7일 오후 5·18민주화운동 역사현장인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별관 방문을 마친 뒤 자동차로 이동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측이 윤 전 총장의 인천국제공항 방문 사실을 알렸다가 1시간 만에 번복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19일 일부 언론은 윤 전 총장이 이날 오전 출국하는 도쿄올림픽 대한민국 선수단을 응원하기 위해 인천공항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캠프의 한 관계자가 언론사 전화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수행도 없이 공항에 가 출국하는 선수들을 먼발치에서 응원했다”며 “조심히 살짝 응원하고 돌아와 언론에도 노출되지 않았다”라고 언급해 나온 기사였다.

 

그러나 약 1시간 뒤쯤인 11시36분 캠프는 다시 입장문을 내고 “윤 전 총장은 현장 상황 상 안 가는 게 낫다고 판단해 인천공항은 가지 않았다”고 말을 바꿨다.

 

이어 해프닝이 일어난 이유에 관해 “윤 전 총장을 인천공항에서 목격했다는 제보가 있어 내부 혼선이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