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제주도, 유흥시설 종사자 백신 자율접종 1순위 대상 철회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07-19 14:54:57 수정 : 2021-07-19 14:54: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원정 유흥’ 우려 반대 여론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이 19일 제주도 코로나19 합동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제주도 제공

유흥시설 종사자를 백신 자율접종 1순위 대상에 포함해 ‘원정 유흥’을 부추긴다는 논란이 일자 제주도가 이를 철회했다.

 

임태봉 제주코로나방역대응추진단장은 19일 제주도 코로나19 합동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자율접종은 1차와 2차로 나눠서 진행할 예정이고, 이달 말에 접종하는 1차 접종 대상에는 유흥시설 종사자가 포함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임 단장은 “당초 자율접종 대상이 3만5000명에서 3000명이 늘어나 3만8000명으로 접종 대상이 늘어났다”면서 “접종 대상에서 어느 분야를 추가하거나 제외하는 게 아니라 신청한 업종을 모두 접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 단장은 “현재 자율접종 대상을 우선순위별로 1순위부터 18순위까지 정해 1순위부터 12순위까지 1차 접종을 계획하고 있다”면서 “이 대상자에는 유흥시설 종사자가 포함돼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율접종 2차의 경우 오는 8월 명단을 (질병관리청으로) 올려 접종을 하게 되는데 1차에서 마무리가 됐지만, 2차 접종 시기에 유흥시설과 관련해 필요하다면 (유흥시설 종사자 접종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유흥주점 종사자를 자율백신 1차 접종 대상에 포함하는 것을 검토하자 ‘원정 유흥’을 부추길 수 있다며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이날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회의에서도 유흥시설 종사자 백신 우선 접종에 대한 질타가 나오기도 했다.

 

문종태 의원은 “유흥시설과 관련해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데 확진자 증가 원인 제공자에게 혜택을 주는 게 맞는지 도민사회 우려를 충분히 고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허법률 제주도 기획조정실장은 “정부가 자율접종 3만8000명분에 대한 대상을 결정하라는 지침을 줬기 때문에 수요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검토됐던 것이 사실이지만, 이달 말에 진행하는 1차 접종 대상자에 (유흥시설 종사자가) 포함되지 않았다”고 답했다.

 

허 실장은 “도민들의 우려를 고려하고 있는 가운데 방역당국 관점에서 기본적으로 가장 취약한 지점과 집단을 어떻게 관리할 것이냐는 문제가 있던 것 같다”라며 “내부 검토를 통해 1차 자율접종 대상에서 (유흥시설 종사자를) 포함하지 않았고, 앞으로 방역당국과 긴밀하게 협의해 도민정서를 긴밀하게 반영하고, 기획조정실 입장에서 의견을 내고 관리를 하겠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