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코로나 검사 피하려 미국행? 한예슬 측 "예정된 개인 일정" 반박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19 11:30:44 수정 : 2021-07-19 11:30:4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한예슬(본명 김예슬이·사진)이 논란에 반박했다. 

 

앞서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는 지난 18일 “한예슬이 남자친구를 만난 가라오케, 담당 팀에서 확진자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거기서 놀았고 일하는 사람들 다 역학조사를 해야 하지 않냐”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내용들이 공유되니까 (한예슬이) 바로 미국에 갔다”고 덧붙였다. 

 

이에 19일 한예슬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는 OSEN에 “한예슬이 미국에 간 것은 예전부터 예정돼 있던 개인 일정을 소화하기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에서도 한예슬의 미국 개인 일정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더불어 “방역 수칙과 관련해 어떤 것을 준비해야 하는지 알려줬다”고 목소리 높였다.

 

또 뉴시스에 “미국은 코로나19 검사를 하지 않으면 갈 수가 없다”고 첨언했다. 

 

한편 한예슬은 지난 15일 남자친구 류성재와 미국 오하이오로 떠났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