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훈, 서사 있는 얼굴...'여심 저격' 화보 공개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07-19 11:18:46 수정 : 2021-07-19 11:18: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아레나 코리아
사진=아레나 옴므 플러스
사진=아레나 옴므 플러스

 

워너원 출신 박지훈의 감성적인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19일 아레나 옴므 플러스는 박지훈과 함께한 화보를 공개했다.

 

공개된 화보 속 그는 순수하고 맑은 시선과 분위기 있는 포즈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카메라 앞에 선 박지훈은 자유롭게 달리기도 하고 때론 과감한 모습을 연출해 현장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박지훈은 “더 이상 귀엽기만 한 나이는 아니에요”라고 선언하며 보기 좋게 그을린 피부, 건강해진 체격, 더욱 성숙해진 성격과 달라진 이미지에 대해 말했다. 그는 “그룹 활동, 솔로 활동 초반엔 신경 써야 할 게 많았어요. 어떻게 박지훈이란 이미지를 더 아름답게 보이게 할까 많이 고민했는데. 지금은 굳이 꾸며내지 않은 박지훈 그 자체여도 팬분들이 아껴주신단 걸 알게 됐어요. 이젠 애교 없는 것마저 귀엽게 봐주세요.“

 

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을 비롯해 출연하는 작품마다 유독 눈물 흘리는 연기로 화제가 된 박지훈은 “댓글을 보면 ‘울리고 싶다는 말이 많은데, 울려 주시면 좋습니다. 우는 연기에 자신 있거든요”라며 “팬분들은 ‘얼굴에 서사가 있다’고 표현하시는데 제 삶엔 별 사연이 없었습니다. 단지 순간에 몰입을 잘하는 것 같아요. 결국 집중력 싸움이죠”라고 설명했다.

 

일곱 살 때부터 아역배우로 시작해 뮤지컬, 각종 예능에 출연, 워너원 활동과 솔로 활동에 이르기까지 쉬지 않고 부단히 달려온 박지훈은 “철이 없었던 적은 있었어도 꿈과 목표는 언제나 확실히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오디션에 떨어지거나 실력이 늘지 않을 때마다 “야, 너 여기서 끝이야? 여기서 포기할 거야?”하고 스스로에게 묻곤 했다며 “내가 여기서 포기할 사람은 아니지”라고 마음을 다잡으며 여기까지 왔다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