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희숙 "이재명, '귀족노조 해체'를 '노조 없애자'로 왜곡"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07-19 09:20:24 수정 : 2021-07-19 09:20: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뉴스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희숙 의원은 19일 자신의 '귀족노조 기득권 해체' 주장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노조 없애라'는 식으로 왜곡했다고 비판했다.

윤 의원은 이날 SNS에서 "대기업의 (임금) 지급 능력과 법 제도가 보장해준 힘의 우위를 백분 활용해 귀족노조는 자신들의 임금만 극대화해왔다. 하청 근로자나 비정규직의 처우 개선, 일자리 확대에는 일절 관심을 두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권까지 비호해주는 조직의 힘을 믿고 이젠 건설 현장의 일감마저 독점하려는 민노총의 행패에 직접 관련 없는 국민들까지 분노하고 있다"며 "이런 게 진짜배기 불공정"이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그런데 1호 공약으로 공정 성장을 내밀기까지 한 이재명 지사는 '지금 이대로'를 바라는 듯하다. 그러니 귀족노조 기득권을 해체해야 한다는 제 주장에 '노조를 없애다니 안 될 말'이라고 반응한 것"이라며 "문제의 본질을 회피하고 얄팍한 말장난으로 대중을 현혹하고 여론을 호도하는 나쁜 정치인의 전형"이라고 말했다.

그는 "귀족노조가 자신의 소중한 집토끼이자 돌격병 역할을 해줄 집단이라 기대하는 것"이라며 "그런 그가 외치는 공정이 얼마나 공허한가"라고 적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